default_setNet1_2

신운명론 -인생의 8할은 운이다를 읽고-

기사승인 2023.11.25  06:06:31

공유
default_news_ad1
   

운명론은 그리스 신화의 오디푸스에서 기원하여 소포클레스에 의해 「오디푸스왕」이라는 희곡으로 발전하여 서구문명의 원형이 되었다.

인간의 자유의지에 의존하지 않고 운명의 굴레에 속박되어 비극으로 치닫을 때 흔히 운명론을 거론한다. 나는 인간의 자유의지를 믿고 운명론을 거부한다.

그래서 운칠기삼(운이 7할, 능력이 3할)이라고 할 때도 동조하지 않았다. 흔히 경영학에서 「운도 실력이다」라고 하여 인간의 노력이 대부분이고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고 하여 2할 정도 운이 작용하여 사업이 성공한다면 그 정도는 수긍하고 싶다. 그런데 갑자기 광명의 21세기에 운명론이 인구에 회자되기 시작했다.

여기에 불을 지핀 사람은 홍콩과학기술대 김현철교수가 최근 발표한 베스트셀러 「경제학이 필요한 순간」 때문이다. 그는 인생 성취의 8할이 운이라고 하였다.

개인의 성공에는 자신의 노력이나 능력은 2할 정도 작용하고 운이 8할이라니 놀라운 일이 아닌가? 그는 왜 그런 주장을 했을까? 그렇다면 나는 앞으로 운명에 몸을 맡기고 바람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가만히 있으면 되는 것일까? 경제학자 브랑코 밀라노비치의 태어난 나라가 평생소득의 절반이상을 결정한다와 같은 결로 김현철교수는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것만으로도 우리는 세계 20%안에 들어가는 운 좋은 사람들이고 부모로부터 받은 유전자가 나머지 소득의 30%를 결정하고 여기에 부모가 주는 환경까지 고려하면 개인 성취의 80~90%는 운이다」

그리고 「 그리고 개인이 노력 할 수 있는 건강도 집중 할수 있는 환경도 부모 영향이 크다. 열심히 하면 성공 할 수 있고 부자가 된다고 하는 주장을 들으면 안타깝다. 성공의 대부분이 운이니 겸손하게 살아야한다. 실패했다고 좌절하지 말고 운이 나빴을 뿐이다」라고 하였다.

또 사회학자 조형근의 한겨레 신문 칼럼은 시사점이 크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사회에서 상승 이동의 사다리가 끊겼다는 탄식이 가득하다. 예전에는 어려운 환경에도 제힘으로 열심히 공부해 명문대에 합격하고 계층상승하는 사례도 많았지만 이제는 어렵다고 한다.

개천에서 용이 나지 않는다는 비판이다. 경제학자 주병기교수의 개천용 기회 불평등 지수는 날이 갈수록 심해진다」 그러면서 그는 ‘같은 출발선’과 ‘기회의 공정’ 등 공정한 경쟁을 언급했다.

그러나 이러한 공정한 경쟁도 운이 8할이고 능력이 2할이라면 합리적인 성공이 가능할까. 모든 것이 예정되어 있다는 예정론이나 부모로부터 물려 받은 세습이 좌우한다는 세습제 모두 문명의 발전은 퇴보시킨다. 나는 인간의 이성과 합리주의의 위대함을 믿는다. 운이기팔 (운 2할 능력 8할)을 위해.

 
 
     

가평군청 서대운 kkkggg@chol.com

<저작권자 © 가평나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