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누리호 우주로 날아올랐다…김동연 “대한민국 도약의 디딤돌 되기를”

기사승인 2022.06.22  07:00:18

공유
default_news_ad1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최초 우주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누리호는 두번째 도전 끝에 발사에 성공했으며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1500kg급 실용 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에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 국가가 됐다. 2022.6.21/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김승준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은 21일 "우리의 과학기술이 대한민국의 또 한 번의 도약과 인류 평화공영의 디딤돌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온 국민의 염원을 담은 누리호가 드디어 날아올랐다"면서 이같이 축하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독자 기술로 만든 첫 우주로켓이라고 하니, 그 의미와 감동이 더욱 크다. 오늘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주신 과학기술인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국제조약상의 제약에 갇혀 있었을 뿐, 우리는 최무선의 '주화'로부터 '신기전'과 '화차'로 이어지는 세계 최고의 로켓 기술을 가진 민족"이라며 "장기적으로 볼 때 경제와 사회의 발전은 결국 과학기술의 진보에 힘입어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가 21일 두 번째 시도 끝에 성공하며 우주를 날았다.

이날 오후 4시에 발사한 누리호는 16분간 성공적인 비행을 마쳤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원격 수신 정보 초기 분석 결과에 따르면 누리호는 발사후 정해진 시퀀스에 따라 123초쯤 고도 약 62㎞에서 1단 분리, 227초 고도 202㎞에서 페어링 분리, 269초에 고도 273㎞에서 2단분리, 875초 고도 700㎞에서 성능검증 위성 분리했으며, 945초에는 위성 모사체 분리까지 성공함으로써 비행 전 과정을 정상적으로 완료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7번째로 1500㎏급 실용 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에 수송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 국가가 됐다.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