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원도청사 신축이전 발표에…“절차 정당성 결여” 줄잇는 반발(종합)

기사승인 2022.01.06  05:06:07

공유
default_news_ad1
강원도청 전경.(뉴스1 DB)


(춘천·원주=뉴스1) 김정호 기자,신관호 기자 = 강원도가 도청사 신축 부지로 옛 미군기지인 춘천 캠프페이지를 확정한 것에 대해 반발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춘천지역 시민사회단체인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5일 성명을 통해 “추진 과정과 형식, 방법과 시기가 너무 엉망이어서, 향후 추진에 있어 그 어떠한 정당성도 가지지 못할 것”고 비판했다.

또 “백년대계를 준비하고, 3000억원 도민의 혈세가 집행되는 이 대역사(大役事)에 도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의 의견 청취는 고사하고, 단 한 번의 도민 공청회 없이 결정할 있냐”고 지적했다.

원주시의원들도 이날 성명을 내고 공론화 과정을 통한 재결정을 촉구했다.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의원은 유석연 의장, 이성규 부의장과 조용기·이숙은·조창휘·장영덕·신재섭·황기섭·최미옥 의원 등 9명이다.

이들은 “강원도가 도민 모두와 직접 관련이 있는 도청 이전을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며 “강원지역의 균형 발전과 공평한 편리, 이익을 위해 반드시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선 지난 4일 최문순 지사는 기자회견을 갖고 도청사 신축 부지로 캠프페이지를 발표했다.

신축 규모는 사무공간 6만㎡, 주차공간 5만㎡ 등 총 11만㎡이고, 신축 비용은 공사비 2689억원, 용역비 284억원, 기타 107억원 등 3089억원으로 추산된다. 도는 오는 2025년 1월 공사에 들어가 2027년 6월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최 지사 발표 뒤 바로 논평을 내고 “도민은 물론 춘천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지 않고 확정하는 등 공론화 절차와 적절성에 문제를 드러내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도와 춘천시는 이렇게 조급하게 추진할 것이 아니라 차기 지방정부로 넘겨 보다 폭넓은 의견 수렴과 공청회 등 심도 있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문순 강원지사(가운데), 허영 국회의원(왼쪽), 이재수 춘천시장이 4일 강원도청 신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도청사 신축 부지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강원도 제공) 2022.1.5/뉴스1
돱뒪1 <돱뒪而ㅻ꽖듃>瑜 넻빐 젣怨듬컺 而⑦뀗痢좊줈 옉꽦릺뿀뒿땲떎.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